피트니스 센터에서 영양사로 일하다보면 만나는 사람들 대부분이 다이어터다.그리고 그 중에 꽤 많은 사람들이 간식과 분투 중이다. 초코렛, 사탕, 젤리, 쿠키 등등 이 매혹적인 식품들은 다이어트에 도움이 안 될 것 같아서 피하려고 하지만 문득 그런 생각이 들 때가 있는가보다.

‘초코렛 100kcal를 먹으나 닭가슴살 100kcal를 먹으나 같지 않나?’

나도 이 일을 시작하기 전에는 ‘초코렛 100kcal = 닭가슴살 100kcal’ 공식이 성립한다고 생각했다. 하지만 진실을 깨닫는 데에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. 하루 섭취 열량이 비슷하더라도 그 열량을 간식으로 채우는 사람과 건강한 식사로 채우는 사람은 다른 결과를 가져오는 것을 보게 됐으니 말이다.

 

왜 일까? 섭취한 음식이 가진 에너지가 남게 되면 체지방으로 쌓이는 것이고 모자라면 체중이 줄어드는 것 아닐까?

 

 

여기에 대한 가장 유력한 답은 ‘우리 몸과 음식과의 상호작용을 단순히 칼로리선에서만 생각해선 안 된다’이다. 칼로리를 구성하는 영양소만해도 탄수화물, 단백질, 지방이 존재하는데 이들이 몸에서 하는 기능과 소화, 흡수되는 방식은 완전히 다르다. 이뿐인가, 한 가지 식품 속에는 전혀 다른 기능을 하는 비타민과 무기질이 수십가지씩 있다. 그 외에도 피토케미컬(Phytochemicals)이라는 식품 성분들 중 몇몇은 그들이 가진 기능성 때문에 약이나 다이어트 보조식품으로 개발되곤 한다.

 

몇 가지 예를 들어보면, 녹차의 카테킨 성분은 체지방을 분해해주는 기능이 있고 고추의 캡사이신 성분은 신진대사를 높여 추가적인 열량 소모를 유도한다. 반면 수소첨가 경화유에서 발견되는 트랜스지방은 비만 및 여러 가지 질병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또한 요즘 자주 이야기 되는 혈당지수(GI)가 높은 식품은 복부비만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.

그렇다. 우리 몸도, 식품도 칼로리로만 해석하기엔 섭섭할만큼 복잡하다.

 

요즘엔 쉽게 칼로리를 계산할 수 있는 어플도 많이 생겼고 제품 마다 영양성분표도 확인이 가능하니 식이조절 좀 해봤다 하는 사람들은 칼로리 정보에 빠삭하다. 하루 동안 섭취한 열량을 계산해보며 뿌듯해하기도 자괴감에 빠지기도 하는데 넓게 보면 꼭 그런 수고를 해줄 필요는 없는 것이다. 다만, 좋은 성분이 많이 남아있는 즉, 가공과정을 덜 거친 자연식품을 사랑하고 적정량을 기분 좋게 식사하는 것, 그거면 되지 않을까?

 

 

 

by Stephanie Lee

image.pixably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